스포츠 문의

토트넘 초긴장.."손흥민, PL 규정대로 코로나 검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 손흥민이 11월 A매치에 소집돼 PCR 검사를 받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한국 대표팀에서 무더기 코로나 양성 반응이 나왔다. 손흥민(28)은 아무 일이 없어야 한다. 영국을 벗어나 런던에 복귀한 만큼, 토트넘 훈련전 프리미어리그 규정대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한다.

손흥민은 11월 한국 대표팀에 소집됐다. 한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평가전과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을 치르지 못했다. 오스트리아에서 1년 만에 최정예를 소집했고 멕시코와 카타르를 만났다.

경기 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이 걱정이었다. 대한축구협회는 방역 지침을 준수했지만, 대표팀 6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됐다. 권창훈, 이동준, 조현우, 황인범, 김문환, 나상호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손흥민은 카타르전이 끝난 뒤에 토트넘 전세기를 타고 런던행 비행기에 올랐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맷 도허티가 아일랜드 대표팀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손흥민은 무탈하게 A매치를 치렀다. 무리뉴 감독이 안도했을 것"이라고 알렸다.

하지만 18일 협회 공식 발표에 따르면, 황희찬까지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됐다.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19일 토트넘 현지 담당 기자 댄 킬패트릭은 "카타르전이 끝난 뒤에 비행기를 타고 토트넘에 돌아왔다. 토트넘 훈련을 하기 전에 프리미어리그 규정에 따라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는다"고 알렸다.

멕시코전 직전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을 때, 현지 반응은 초긴장이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커트오프사이드'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 토트넘 최고의 스코어러다. 조세 무리뉴 감독은 부상보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더 두려워할 것이다. 한국 대표팀에 확진자가 생긴 만큼, 손흥민 감염 가능성이 우려된다"고 알렸다. 11월 A매치 뒤에도 한국 대표팀에 확진자가 발생한 만큼, 토트넘도 손흥민 코로나 바이러스 노출 여부에 긴장 상태일 것이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