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문의

'빌런의 반격' 휴스턴, 탬파베이에 승리..최지만 1안타 [ALCS4]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악당이 계속 당하면 재미없다.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오늘은 이겼다.

휴스턴은 15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 4차전에서 4-3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시리즈 전적 1승 3패가 됐다.

탬파베이의 4번 1루수 최지만은 3타수 1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상대 선발 잭 그레인키와 승부에서 삼진 2개를 기록했고, 6회 2사 1, 2루 기회에서는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를 기록했다. 빗맞은 안타가 코스가 깊었는데 외야로 빠졌으면 타점으로 이어졌겠지만 유격수 카를로스 코레아가 잘 잡았다.

스프링어가 5회말 홈런을 때린 뒤 베이스를 돌고 있다. 사진(美 샌디에이고)=ⓒAFPBBNews = News1
9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풀카운트 승부 끝에 볼넷을 고르며 희망을 이어갔다. 그의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 계속된 2사 1루에서 윌리 아다메스의 좌중간 가르는 2루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조금만 더 타구가 길었다면 담장을 넘어갈 타구였다. 동점 주자가 3루까지 갔지만, 불러들이지 못했다.

앞선 두 경기에서 송구 실책으로 역적이 됐던 호세 알투베는 이날 2타점을 올리며 영웅이 됐다. 1회 좌측 담장 넘어가는 솔로 홈런을 때렸고, 3회에는 2사 1, 2루에서 우익수 방면 2루타로 한 점을 추가했다. 알투베의 2루타는 이번 시리즈 휴스턴이 처음으로 득점권에 나간 주자를 불러들이는 안타였다.

알투베는 포스트시즌 통산 18개 홈런을 때리며 미키 맨틀, 레지 잭슨과 함께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랭킹 공동 5위에 올랐다.

조지 스프링어는 2-2로 맞선 5회초 1사 1루에서 좌측 담장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때려 차이를 만들었다. 이날 경기의 결승타였다.

마운드에서는 선발 잭 그레인키의 역투가 빛났다. 6이닝 5피안타 1피홈런 1볼넷 7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낙차큰 체인지업을 이용, 탬파베이 타자들을 봉쇄했다. 6회 2사 만루 위기를 넘어간 것이 결정적이었다.

그는 이날 경기 승리투수가 되며 지난 2015년 디비전시리즈 2차전 이후 처음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독했던 포스트시즌 무승 행진(10경기)을 끊었다.

뒤이어 등판한 크리스티안 하비에르는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으며 팀의 리드를 지켰다. 9회초 무사 1루에서 구원 등판한 알렉스 프레슬리는 경기를 마무리했다.

탬파베이는 0-2로 뒤진 5회말 랜디 아로자레나의 투런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선발 타일러 글래스노가 이 균형을 지키지 못했다.

글래스노는 6이닝 8피안타 2피홈런 2볼넷 5탈삼진 4실점을 기록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앞선 등판에서 루틴이깨진 그는 최고 구속 100마일을 찍으며 이상이 없음을 보여줬지만, 휴스턴 타자들을 압도하지는 못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