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문의

'굿바이 두산' 플렉센, 시애틀과 2년 475만 달러 계약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두산의 '가을야구 에이스'로 활약한 크리스 플렉센(25)이 메이저리그로 전격 복귀한다.

미국 '뉴욕 포스트'는 10일(한국시각) "플렉센이 시애틀 매리너스와 2년 475만 달러(약 52억원)에 계약했다"라고 보도했다.

이로써 플렉센은 2021~2022시즌을 시애틀에서 뛰게 됐다. 플렉센은 사이닝 보너스 60만 달러를 받으며 2021시즌 연봉 140만 달러, 2022시즌 연봉 275만 달러를 받는다.

아울러 시애틀은 2022시즌 종료 후 구단 옵션을 실행할 수 있으며 플렉센은 구단 옵션 실행시 2023시즌에 400만 달러를 받을 수 있다. 또는 플렉센이 2021~2022시즌에 300이닝 투구를 돌파하거나 2022시즌에 150이닝 이상 투구시 800만 달러에 이르는 베스팅 옵션이 실행된다.

플렉센은 올해 두산에 입단해 8승 4패 평균자책점 3.01을 기록했다. 정규시즌에서는 부상이 있어 많은 경기에 등판하지 못했지만 가을야구에서는 '공포의 에이스'로 변신해 팀을 한국시리즈 무대로 이끌었다. 150km에 달하는 직구가 일품이며 한국 무대에서 커브를 다듬어 주무기로 활용했다.

플렉센은 메이저리그 통산 3승 11패 평균자책점 8.07로 빛을 보지 못했던 선수. '뉴욕 포스트'는 플렉센이 향후 시애틀에서 선발투수로 활약할 것을 예상했다. 올해 KBO 리그 경력을 바탕으로 진정한 빅리거로 거듭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