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문의

'숲세권' 서울 아파트 4억 9천..박나래 "전세 아니고 매매 맞다" (홈즈)[전일야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구해줘! 홈즈' 홍은동에 위치한 4억원 대 매물로 복팀이 승리했다.

29일 방송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래퍼 로꼬와 배우 한다감이 게스트로 출연해 매물 찾기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리모델링된 매물을 찾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복팀 코디로 나선 양세형과 로꼬는 서대문구 홍은동 매물을 찾았다. 

동네는 서울에 흔치 않은 숲이 마련된, 이른바 '숲세권'이었다. 인근에는 가수 성시경의 이름을 딴 '성시경 숲'이 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공개된 집은 지어진지 오래되었지만, 리모델링으로 180도 바뀐 모습을 가지고 있었다. 


방이 3개인 이 아파트는 메인등을 빼고 간접 등을 활용해 공간감을 살린 센스가 돋보였고, 부엌 구조를 바꿔 동선을 편리하게 만들었다. 또, 답답함을 자아냈던 상부장을 없애 탁 트인 공간을 마련했다. 

이어 공개된 침실은 침대만 깔끔하게 들어오는 공간이었다. 또 창문 밖은 나무가 가득한 자연의 모습으로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김숙은 "창문이 나무로 된 틀 같다"라고 지적했지만, 집주인이 최근 창문을 전부 다 교체했다고 양세형을 설명했다.

또 매매 가격 또한 4억 9천만 원으로 의뢰인 부부의 예산인 6억~7억보다 훨씬 저렴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로꼬는 "이거 무조건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스튜디오에 등장한 의뢰인 부부는 이 '숲세권' 매물을 최종 선택해 복팀에게 승리를 안겼다. 

'구해줘! 홈즈'는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45분 방송한다.

[email protected] / 사진 = MBC 방송화면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