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문의

마스크 쓰고 손 자주 씻으니..인플루엔자·호흡기 질환은 감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호흡기 질환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생활 방역을 강화하면서 독감, 호흡기 질환 환자는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질병관리청과 함께 매주 지역 호흡기 환자 검체를 모니터링한 결과 이달 수집된 표본 검체 118건 중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1건도 없었다.

지난해에는 10월 4주 차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검출돼 11월에는 22건으로 전체의 12.1%를 차지했다.

급성 호흡기 바이러스 검출률도 지난해 11월 67%에서 올해 45.8%로 줄었다.

주요 원인 병원체는 라이노바이러스 32건(27.1%), 보카바이러스 16건(13.6%), 아데노바이러스 6건(5.1%) 등 순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쓰기, 손 씻기 등이 생활화하면서 인플루엔자와 호흡기 질환이 많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했다.

김태순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 신종감염병과장은 "인플루엔자 유행 시기는 보통 12월에서 다음 해 4월"이라며 "예방접종 후 방어 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걸리는 점을 고려해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가 동시 유행하는 트윈데믹을 막으려면 지금이라도 예방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email protected]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