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문의

김호중 측 "'미스터트롯' 콘서트, 예정대로 9일까지 참여"(공식입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BATCRO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뉴스엔 김명미 기자]

잠정 연기됐던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감사 콘서트(이하 미스터트롯 콘서트)가 재개하는 가운데, 김호중이 첫주차 공연에만 참여한다.

가수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7월 31일 뉴스엔에 "김호중이 원래 약속했던 대로 8월 7일, 8일, 9일까지의 공연만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송파구는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이로 인해 24일부터 오는 8월 9일까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미스터트롯' 콘서트 첫주차 공연이 잠정 연기됐다. 하지만 30일 송파구청이 대규모 공연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해제하고, 대규모 공연 방역지침 준수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발령하면서 '미스터트롯' 콘서트 역시 재개하게 됐다.

제작사 쇼플레이 측은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8월 7일 금요일부터 23일 일요일까지 매주 금, 토, 일요일 5회씩 3주에 걸쳐 총 15회차 공연이 진행된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호중은 당초 예정했던 대로 오는 8월 7일, 8일, 9일 공연만 참여한다. 앞서 김호중은 '미스터트롯' 콘서트 서울 공연만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오는 8월 14일, 15일 KBS아레나에서 첫 단독 팬미팅 '우리家 처음으로'를 진행할 예정이기에 첫주차 공연 이후로는 합류가 어려운 상황이다.

소속사 측은 "이러한 문제 때문에 합류하지 못하는 게 아쉽지만 예정대로 7일, 8일, 9일만 참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사진=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쇼플레이 제공)

뉴스엔 김명미 [email protec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스포츠 문의